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하위메뉴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정보마당

올해 ICT 분야 '미래 유니콘'에 선정된 15곳 어디? 관리자2021-05-18

관리자   /   2021-05-18

자율주행차를 위한 온라인상의 모의시험 환경을 구축한 '모라이', 인플루언서 커머스 플랫폼 운영사 '소셜빈' 등 15개 기업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선정한 '2021년 글로벌 ICT(정보통신기술) 미래 유니콘 육성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 사업은 글로벌 성장 잠재력이 높은 ICT 융·복합 분야 유망 중소기업을 발굴해 해외진출, 자금(투·융자) 제공 등 종합 지원을 통해 미래 유니콘 기업으로 육성하는 내용이다.

 

작년 처음 선정된 15개 기업은 투자 유치 1095억 원, 매출액 1532억 원, 고용창출 278명, 법인 설립 4건, 사업 제휴 35건, 특허 출원·등록 226건 등의 성과를 얻었다. 

 

 

올해 사업에는 총 57개 기업이 신청한 가운데 기술 수준과 시장성, 국제적 역량,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에 대한 환원 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15개 기업이 최종 선정됐다.

 

선정된 기업은 다비오, 디토닉, 루미르, 모라이, 소셜빈, 실크로드소프트, 쓰리디팩토리, 에이치투오호스피탈리티, 엘리스, 원투씨엠, 웰트, 위즈코어, 크로커스, 퓨리오사에이아이, 한국축산데이터 등이다. 

 

 

 

 

 

 

(중략)

 

 

 

 

 

출처 머니투데이 2021.05.17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1051713014861390&type=2&sec=tech&pDepth2=Tto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