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하위메뉴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정보마당

국가 명운 걸린 '기술사업화'···범부처 '헤드쿼터' 출범하나 관리자2021-05-18

관리자   /   2021-05-18

국가과학기술정책 수립의 '브레인' 역할을 맡고 있는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이 R&D(연구·개발) 성과 극대화를 위한 방안으로 이른바 '기술사업화 헤드쿼터' 설립을 제안해 관심을 모은다.

테크노파크· 연구개발특구·산학협력단 등 정부부처·지역별로 산재해 있는 공공기술 중개 및 창업 지원 조직을 통합 관리·운영하는 구심점을 만들어 기술사업화를 보다 촉진하자는 것이다.

국가 R&D 사업에 매년 수십조원의 혈세가 투입되지만 사업화나 상용화 등 성과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기술사업화 헤드쿼터를 새로운 대안으로 채택할지 주목된다.

17일 STEPI가 펴낸 '기술 사업화 정책 20년의 성과와 과제' 보고서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등을 중심으로 R&D 사업을 추진하는 총 15개 부처가 제각각 공공기술 중개(이전·사업화) 및 창업 지원 사업을 추진하면서 관련 전문기관이 우후죽순 들어선 상황이다.

주체별로 나눠보면 대학에선 산학협력단, 기술사업화 전담조직인 TLO(Technology Licensing Officer), 기술지주회사, 보육센터 등을, 과학기술 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에선 공동 TLO를 운영하고 있다. 공공기술 중개거점도 2000년 한국기술거래소를 시작으로 연구개발특구, 창조경제혁신센터, 테크포파크(TP), 지역특화혁신센터 등 갖가지 비슷한 유형이 확대되는 추세다.

구체적으로 △지역 내 기술창업 지원 기관인 '테크노파크'가 전국 18개 △특화전략산업 위주의 창업허브인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전국 19개 △지역기업과 공동연구개발, 시제품 생산 등을 지원하는 '지역특화센터'가 80여개 △지역기업의 공동연구개발 및 기술사업화 과정에서 애로사항 해결을 지원하는 '지역혁신센터'가 65개 △공공기술 사업화를 촉진하는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 지역별로 5개 광역특구와 12개 강소특구를 운영 중이다. 

 

 

 

 

(중략)

 

 

출처 2021.05.17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1051715385423723